안동시, 폭염 속 농작물 이렇게 관리하세요!
안동시, 폭염 속 농작물 이렇게 관리하세요!
  • 권기일 기자
  • 승인 2021.07.2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연일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계속됨에 따라 고온으로 인한 농업인 안전사고 및 농작물·가축 등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품목별 중점 관리 사항을 안내했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벼는 물 흘러대기로 온도상승을 억제해야 하며, 고온에서 흡수가 억제되는 규산과 칼륨비료를 더 공급하도록 한다.

밭작물은 스프링클러를 가동하며 짚·풀 등으로 작물 뿌리 주위를 덮어 토양수분 증발과 지온상승을 억제해 주고, 폭염 지속 시 고온성 해충의 발생이 증가하므로 발생 시 신속한 방제가 중요하다.

노지채소 및 시설하우스는 차광·차열망 설치로 토양수분 증발과 지온상승을 억제해 준다. 만약 햇빛데임(일소), 석회결핍과 등 피해과실이 발생하였다면 빨리 따내어 다음 꽃이 잘 착과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고추는 탄저병, 역병, 진딧물, 담배나방 등의 피해가 없도록 병해충 방제를 철저히 시행하도록 하며, 수박 등의 과실은 신문지, 짚 등으로 가려준다.

과수는 토양 내 적당한 수분이 유지될 수 있도록 관수를 하며 강한 직사광선을 받지 않게 가지들을 잘 배치한다. , 과다 착과를 지양하도록 하며 외부온도가 31±1일 때 물을 뿌려주어 잎과 과실의 온도 상승을 억제한다.

가축은 고온 스트레스를 받으면 음수량 증가, 섭취량 감소로 인한 체내대사 불균형으로 최악의 경우 폐사할 수도 있으므로 송풍팬 가동, 지붕 물뿌리기, 차광막 설치로 축사 내 온도 상승을 억제해 주며, 적정 사육두수 유지 및 신선한 물공급 등 시원할 때 사료를 조금씩 자주 먹임으로써 고온 스트레스를 줄여 주도록 한다.

그리고 농업인들은 야외에서 작업을 많이 하게 되므로 폭염주의보 발령 시는 휴식시간을 장시간보다는 짧게 자주 갖도록 하고, 시설하우스나 야외 작업 시 통풍이 잘 되는 작업복을 착용하며, 작업 중 매 15~20분 간격으로 1컵 정도의 시원한 물과 염분(1L에 소금 1/2 작은 숟가락 한 술)을 섭취하여 탈수증을 예방하여야 한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폭염으로 무더운 올해 여름, 폭염대비 농작물 피해 품목별 중점 관리사항 실천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길 바란다.”라며 농작물 관리뿐만 아니라 농업인 건강관리도 철저히 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