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소보-비안’ 결정
통합신공항 ‘소보-비안’ 결정
  • 권기일 기자
  • 승인 2020.07.3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사-권시장-김군수, 긴 협의 끝에 극적 합의 이뤄
이지사, “군위군수·군민 대승적 결단 감사, 땀과 눈물 잊지 않을 것
권시장, “대구시 국방부 책임지고, 기본계획 수립위한 용역 등 착수할 것
김군수, “군민에게 영광돌리고, 책임은 제가... 합의이행 조건하에 ‘소보’ 신청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 공동후보지인 소보-비안으로 최종 결정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는 30일 오후 830분 군위군청에서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을 위한 소보-비안유치 신청에 최종 합의했다.

세 단체장들의 극적인 합의로,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4년여간 진행된 긴 여정의 마침표를 찍게 됐다. 이는, 선정위원회에서 정한 유예 시한을 단 하루를 앞두고 체결된 극적인 합의다.

지난 73, 선정위원회는 공동후보지인 소보-비안에 대해 731일까지 군위군의 소보신청이 있을 경우 선정한다는 조건부 결정을 내렸었다. 31일이 넘으면 사업은 사실상 무산이었다.

이날 결정으로, 통합신공항은 40여년 동안 머물던 대구를 떠나, 군위·의성에서 새롭게 시작하게 된다.

이후 일정은 731일() 군위군수가 소보에 대해 유치신청을 한 후, 이전부지선정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치면, ‘소보-비안이 공항 이전지로 선정되는 것으로, 이전부지 절차는 최종 마무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