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망사고 줄이기는 교통안전 의식부터
교통사망사고 줄이기는 교통안전 의식부터
  • 안동인터넷신문
  • 승인 2020.06.01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경찰서 경감 이동식

20205월 현재 경북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전년 대비 발생 15.9%, 사망사고는 17.8%로 각각 감소하였으나, 코로나19로 주춤했던 교통량이 4~5월인 행락철 및 농번기를 맞아 증가하고, 이에 따라 교통사망사고가 증가하는 추세다.

2020년 발생한 교통사망사고를 분석하면, 사고 유형별-차대사람(33.3%), 연령별-65세 이상 노인(53.3%), 도로종류별-지방도(56.7%) 순으로 나타났으며, 대부분 안전운전불이행이 교통사고의 원인이기 때문에 모든 운전자와 보행자는 반드시 안전운전과 안전보행을 해야 한다.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2019년 교통문화지수 발표에 따르면 경북은 최 하위권에 속해 경북도민들의 교통안전에 대한 의식을 알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해마다 교통문화와 관련한 지표를 측정해 발표하고 있으며, 조사 항목은 운전행태·보행행태·교통안전 3가지로 구성된다.

이는 다시 음주운전 빈도 횡단보도 정지선 준수율 방향지시등 점등률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 ·뒤좌석 안전띠 착용률 운전자의 스마트기기 사용 빈도 속도위반 빈도 보행자 무단횡단 빈도 지자체의 교통안전을 위한 노력 등 세부지표로 나뉘며 측정한 점수별로 A~E 5단계로 등급을 매긴다.

경북은 울릉군을 제외한 22개 시·군 중 A등급(상위 10%)을 받은 기초단체가 한 곳도 없었다. 매년 국민의 전반적인 교통문화 수준은 개선되고 있으나 운전 중 스마트 기기사용, 뒷좌석 안전띠 미착용, 무단횡단 등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으며, 특히 보행자 사망사고 중, 무단횡단 사망자의 비율이 높아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 또한 농번기 농기계 탑승 중 사망자의 절반이 단독사고며, 전도·전복사고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지자체를 포함한 관련 기관에서의 시설개선, 홍보강화 등 각별한 노력과, 모든 운전자의 중침, 과속 지양 등 안전운전, 이륜차 운전자의 안전모 착용, 보행자의 무단횡단 절대금지, 농기계 안전운전이 교통사망사고를 줄일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

                                                                                                                                                              안동경찰서 민원봉사실 경감 이동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