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옥송상록공원 민간조성 특례사업 협약 체결
안동 옥송상록공원 민간조성 특례사업 협약 체결
  • 권기일 기자
  • 승인 2020.03.2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효 위기에 처한 옥송상록공원, 명품 도시공원으로 조성

안동시가 옥송상록공원(옥동 산 70번지 일원) 민간조성 특례사업과 관련해 사업 시행(예정)사인 호반건설과 협약을 체결한다.

24일 오후 2시 시장실에서 열리는 이번 협약식에는 권영세 안동시장과 송종민 호반건설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함께 자리해, 예치금 납입, 사업시행자 지정 및 실시계획인가, 기부채납 등 민간공원 조성 특례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제반 사항에 대해 협약을 체결한다.

시는 호반건설의 민간자본 투자로 오는 71일 실효 위기에 처한 옥송상록공원을 도시공원으로 조속히 조성해 시민들의 품으로 돌려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옥송상록공원 전체 면적 209,307를 사업시행자가 모두 매입해, 전체 면적의 76.9%160,924는 공원으로, 23.1%48,383에는 832세대의 공동주택(아파트)을 건립한다. 공원은 조성이 완료되면 기부 체납하도록 해 공공성과 수익성의 적절한 균형을 맞추기 위해 노력했다.

도시공원은 지금의 경관을 최대한 보전해 생태공원으로 조성하고, 여기에 문화시설을 더하는 가족 중심의 복합문화공원을 기본 콘셉트로 정하고, 토지매입비 포함 약 400억 원의 민간자본을 투자해 도심 속 명품 힐링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올해 71일 자로 도시계획시설에서 실효되는 옥송상록공원과 옥현공원을 민간조성 특례사업으로 추진하여 실효를 막고 민간자본 투자로 조속히 공원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 두 공원 모두 시에서 매입할 경우 약 360억 원이라는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고, 실효될 경우 난개발이 우려됐다. 이에 시는 2곳의 사업대상지에 공원부지를 70% 이상 확보해 명품공원으로 조성하고, 시민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한편 장부진 공원녹지과장은 올해 6월 도시공원 일몰제 기한 전까지 행정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며, 쾌적한 도시환경 제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