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탈문화예술연맹, 제7회 필리핀 총회 개최
세계탈문화예술연맹, 제7회 필리핀 총회 개최
  • 권기일 기자
  • 승인 2019.11.06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 공식 후원 명칭과 로고 사용 승인
마스카라 축제 열리는 ‘미소의 도시’ 바클로드시와 공동 개최
세계 유일의 탈 관련 유네스코 NGO 자문기구인 세계탈문화예술연맹(IMACO, 회장 권영세 안동시장)이 5일 제7회 세계탈문화예술연맹 총회 및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8일까지 열리는 이번 총회는 지난 2017년 제6회 라오스 총회에서 차기 개최지로 선정된 필리핀 마스카라(Masskara) 페스티벌이 열리는 바클로드시에서 열렸다.
탈 문화의 안과 밖 : 탈, 연행, 그리고 문화’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는 17개국 120여 명의 탈 관련 국내·외 학자를 비롯해 문화 관련 공공기관 관계자, 탈 공연자 등이 참가해 각 국가의 탈 문화의 진흥과 보존에 관해 논의 한다.
특히, 정책 및 학술발표에서는 기존의 ‘연행’ 중심의 연구 방법에서 탈피해 탈 문화의 유래와 전승 양상, 신화와 의례, 탈의 제작과 관리, 공동체와 연희자 등 탈 문화 전반에 걸쳐 보다 넓고 깊은 관점으로 탈 문화 연구를 심화시키고 이를 통해 탈 문화의 가시성과 인식을 제고하는 측면에서 토론이 진행된다.
또한, 연맹이 보유하고 있는 탈 중 약 400여 점이 전시되는 세계 탈 전시회가 바클로드시의 특별 요청으로 올해 연말까지 열리며, 한·필리핀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한국의 하회별신굿탈놀이, 북청사자놀음 등 한국의 중요무형문화재 탈춤을 비롯해 K-Pop, 중국 천극원의 변검, 물소매춤, 필리핀 마스카라 댄스팀 등이 참여하는 총회 특별공연이 바클로드 시민들에게 선보이게 된다.
권영세 세계탈문화예술연맹 회장은 “이번 필리핀 총회를 통해 다시 한 번 사라져가는 탈 문화의 보존과 진흥에 대한 중요성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특히 하회별신굿탈놀이를 비롯한 한국의 탈춤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하는데 있어 연맹이 유네스코 인가 NGO로서 그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