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찾아가는 한글배달교실 문해시화전 개최
안동시 찾아가는 한글배달교실 문해시화전 개최
  • 권기일 기자
  • 승인 2021.12.07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생 걸음마 하면 학교 보내준다 했는데

첫째 동생 걸음마 하면 또 동생 낳고

5명 동생 걸음마 하는 동안

굴뚝 뒤에 숨어서 많이 울었다

그때 일이 서러워 지금 악착같이 공부하다

오늘 잠깐 졸았는데

엄마가 또 동생 낳는 꿈

깜짝 놀라 깨고 나서도 한참을 울었다

-한글배달교실 김계선(69세 서후면) 학생의 동생 걸음마’-

안동시는 안동역)에서 126일부터 17일까지 2주간, 이어서 안동시청 및 안동병원 로비에서 1월까지 어머니의 시간이라는 제목으로 문해시화전을 개최한다.

2014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찾아가는 한글배달교실은 안동시 14개 읍·면 지역의 성인 비문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문해교육으로서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전면 중단되었다가 올해 3월부터 방역수칙을 확립하여 350명을 대상으로 운영 중이다.

올해는 경상북도 문해시화전에서 대상 2명과 장려상 2명의 수상자들을 배출하며 1년간의 운영 공백이 무색할 만큼 우수한 성과를 이루었다.

안동시 문해시화전 또한 2년 만에 개최되는 것으로 올해는 130여점의 작품을 받아 문해시집을 발간하였고, 경북 문해시화전 수상작 4점을 포함한 40여점의 작품을 엄선하여 안동역에서 전시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안동시의 문해교육 사업들과 한글배달교실을 홍보한다.

안동역 전시가 끝나는 20일부터는 안동시청과 안동병원 로비에서 내년 1월까지 시화전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