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마늘 안정생산에 적기파종 및 적정시비 당부
경북도, 마늘 안정생산에 적기파종 및 적정시비 당부
  • 권기일 기자
  • 승인 2021.10.2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농업연구소, 동해 피해와 벌 마늘 예방 위해 종합 관리요령 제시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한지형 마늘의 안정생산을 위한 적기 파종, 정식 및 종합적인 관리방안을 제시했다.

벌 마늘

한지형 마늘 주산지인 의성의 올해 마늘 재배면적은 1140ha정도로 지난해에 비해 10.7% 줄었고, 전국도 지난해 대비 7.3% 감소했다.

재배면적 감소로 인해 생산량이 줄어든 가운데 4~5월 잦은 비와 높은 기온으로 의성마늘 전체 수확량의 10~15% 벌 마늘 피해가 발생했다.

벌 마늘이란 2차 생장이 진행된 마늘로 대부분 한지형 마늘은 마늘 겉껍질이 마늘대를 감싸고 있는데 벌 마늘은 겉껍질이 터져서 마늘쪽이 드러나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벌 마늘이 증가한 주원인은 마늘 생장기인 4~5월에 높은 기온과 잦은 강우로 인해 마늘이 생장활동이 활발해져 마늘쪽에서 다시 싹이 돋는 ‘2차 생장'이 발생했다.

이는 기후, 시비량, 종자관리 등 다양한 원인이 있지만 파종적기, 시비관리 등도 중요한 요인이다.

한지형 마늘의 파종 적기는 10월 하순 ~ 11월 상순으로 적기에 파종해야 안전하게 월동을 하고 월동 후에는 초기 생육을 좋게 해 수량이 많아지고 품질이 우수하다.

조기 파종을 하면 벌 마늘이나 인편의 무름 증상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지고 늦으면 월동 기간에 동해를 받아 빈 포기가 발생한다.

심는 깊이는 마늘 인편 길이의 2~3배 정도로 이보다 깊게 심으면 통이 작아지고 얕게 심으면 겨울동안 건조해져 벌 마늘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토양 내 비료가 과다할 경우 웃자람으로 조직이 약해져 병해 및 2차 생장 발생률이 높아지므로 적정시비량을 살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