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새바람 행복버스 안동시 현장 간담회’개최
경북도,‘새바람 행복버스 안동시 현장 간담회’개최
  • 권기일 기자
  • 승인 2021.09.17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바이오산업 분야 기(氣) 확실히 살리자
헴프 스마트팜 재배단지 방문, 정책건의 청취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17일 오후3시 안동시청 회의실에서 경북 바이오산업 분야 기() 확실히 살리자라는 주제로 스물 한 번째 새바람 행복버스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권영세 안동시장, 지역의 헴프산업 기업인과 기관·사회단체장 등 40여명이 함께해 백신과 헴프(대마)산업 등 바이오산업 현장의 어려움을 살피고 해결방안을 고민했다.

이 지사가 직접 주재한 간담회에서 최근 원료의약품 제조·수출 실증에 착수하는 등 헴프 산업화 실증 작업이 본격 추진되면서 성공적인 한국형 헴프산업화에 대한 질의와 정책건의가 이어졌다.

먼저 원료의약품 해외 수출을 위해 필수적인 헴프 제조공장 GMP 인증을 위한 지원 요청에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필수시설 인증인 만큼 안동시와 함께 GMP 시설구축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원료의약품을 펫사료, 보조제 등 반려동물제품에 판매되도록 산업화 지원 건의에 대해서는 향후 관련 법률 개정을 통해 규제가 완화된다면 식품, 화장품 뿐만 아니라 반려동물 제품까지 다양한 방면으로 산업화가 가능하다며 헴프산업 다각화를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제시해달라고 당부했다.

청년창업 관련 건의도 이어졌다. 창업 아이디어만 가진 지역 청년들의 창업활성화를 위해 컨테이너를 이용한 창업 공간 지원 건의에 대해서는 창업사업화 자금지원과 더불어 청년전용 지식산업센터 등 지역 소재 창업 인프라를 활용, 창업공간지원을 약속했다.

이 지사는 안동이 가장 혁신적인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고 있다안동포와 같이 전통적 농업자원에 머무르던 헴프를 이제는 산업화를 통해 가장 혁신적인 먹거리산업으로 키우자라며 햄프 산업화를 강조했다.

또한,“우선 현재 진행 중인 규제자유 특구사업을 성공적으로 실증해, 향후 규제완화를 위한 법률개정으로 경북형 햄프 산업이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는 발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간담회 후 이 지사는 안동포타운 내 헴프재배 스마트팜을 방문하여 헴프 재배 현장을 살펴보고 특구사업자들을 격려, 애로 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